오블리비언 (2013) 잡다한 만찬

한줄 감상 


" 창의적인 기존 아이템들을 잘 조합한  단편영화스러운 블록버스터 " 

여러줄 감상 

뒷북 감상입니다. 


영화도 결국은 아이디어의 조합입니다. SF쪽은 더 심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태초이래 새로운 것은 없다는 소리도 있듯이, 이 영화는 기존 여러 영화들이 보여준 여러 소재를 잘 조합했다고 생각합니다. 잘 녹아내려 간 것은 좋은데, 다 어디서 따왔군 하는 생각이 절로 들만큼 직구라는 거죠. 

어느영화에서 영향을 받았군, 아 저장면은 어딘가에서 본 것 같아 그런 느낌이 강하죠. 

영화는 그런 느낌과 상관없이 예쁘고 그런대로 볼만합니다.  

뭔가 논란이나 이펙트한 애기꺼리가 없는 창백하리만큼 하해서 순수하게 대형 스크린에서 압도적인 광경이나 즐기라는 오락영화답다고나 할까?  

시나리오의 허점 같은 것은 영화보는 동안에는 별로 느끼지 못했고, 물론 마지막에서 뭔가 이상해 라고 느낄 때는 어찌보면 해피엔딩을 원하는 편집자의 의지가 느껴집니다. (이 해피엔딩도 기묘한..망상이 ~~ 뒤따르게 만듭니다     )